메뉴 건너뛰기

OBG

좋은글
2010.01.05 20:39

아내는 하얀 박꽃 같았다..

조회 수 3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내는 하얀 박꽃 같았다. 
배가 아프더니 아플수록 이뻐졌다.
그러다가 아무렇지도 않게 내 곁을 떠났다.
아내는 많이 울지 않았다.
엄마 땜에 울지도 못하겠어 오빠!
혼자 눈물 훔칠 때
참지 말라고 참지 말고 실컷 울라고
같이 울어나 줄 것을...
송아지 닮은 그 순한 눈에 눈물이
뚜욱 뚝 떨어지는 걸
나는 바라만 보았다.

아내는 하얀 박꽃 같았다.
배가 아파 백일을 굶었지만
굶을수록 이뻐졌다.
자기는 먹을 수가 없어도,
팔목이 가늘어져 앙상하게 말라가도
끼니 때마다 신랑 밥을 챙겼다.
밥 먹어 오빠!
김치 볶음 먹어 봐 오빠!
장조림 먹어 봐 오빠!
아내가 먹는 것처럼 내가 밥을 먹었다.
아내가 먹으라는 걸
내가 꾸역 꾸역 먹었다.

아내는 하얀 박꽃 같았다.
배가 아파 백일을 굶더니
귀가 들리지 않았다.
귀가 들리지 않아 목소리가 커졌다.
오빠!
집에 가고 싶어!
그렇지만 아내는 살아서는
다시 집에 가지 못했다.
오빠!
사랑해 알지?
나두 사랑한다고 말했지만
아내는 귀가 들리지 않았다.
귀가 들리지 않는 아내는
목소리가 커졌다.
엄마아! 엄마! 언니이! 언니!
아파서 정신이 없을 때 아내는
밤새 소리를 질렀다.
귀가 들렸으면
그러지 않고 참았을 터이다.

아내는 하얀 박꽃 같았다.
배가 아파 백일을 굶더니
귀가 들리지 않았고
의식이 없었다.
의식은 없어도 고통은 있었고
계속 몰핀을 맞았다.
나는 아내를 붙들고 울었다.
철이 들고 한번도 울지 않았지만
엉엉 소리내어 울었다.
정신이 없던 아내가 눈을 뜨더니
울지마아 울지마아
그러면서 자기도 같이 울었다.
그 길로 아내는 다시 내게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아내는 하얀 박꽃 같았다.
배가 아파 백일을 굶어서
귀가 들리지 않더니
의식이 없어졌고
밤새 피를 토했다.
간호사는
입 안의 상처에서 피가 나오는 거라고 했지만
의사는
폐에서 올라오는 것이라 하였다.
입술만 터져도 호들갑을 떨었던
여리고 모질지 못했던 아내는
밤새 피를 토하고
또 죽을 때까지 피를 토했다.
나는 계속 입안의 피를 닦아냈지만
아내가 죽은 후에야
아내의 입을 깨끗하게 닦아 줄 수 있었다.

아내는 하얀 박꽃 같았다.
배가 아팠고,
백일을 굶었고,
귀가 들리지 않았고,
피를 많이 토했지만,
아내는 점점 더 이뻐졌다.
죽기 전에 눈을 감겨야
뜬 눈으로 죽지 않는다고 했는데
아내는 마지막까지 살려고 힘을 냈고
나는 아내의 눈을 감기지 못했다.
아내는 뜬 눈으로 죽었다.
감겨도 감겨도 눈이 떠졌다.
그렇지만 아내는 죽어서도 이뻤다.

하얀 박꽃 같던 내 아내는
배가 아파 죽었고
나와 딸을 세상에 남겼고
영정사진 속에서 뽀얗게 웃으면서
좋아 했던 사람들과 마지막 이별을 하였다.
병원으로 올 때
아내는 울고 나는 울지 않았는데
아내를 보낼 때
나는 하염없이 울었지만
아내는 하얗게 웃었다.


# 이제 아내가 위암으로 세상을 뜬지 꼭 한달이 되었습니다.
생전에 라디오에 사연 하나만 보내달라고,
자기 이름 한번만 나오게 해달라고 부탁했었는데
들어주지 못했습니다.
이제와서 무슨 소용일까라는 생각이 들지만
생전에 못한 얘기가 있어서
아내가 평소 좋아했던 그대 아침에 사연 남깁니다.
"내 아내 박은진,
이경우 아내 박은진,
담에 꼭 천국에서 다시 만나자.
그때까지 안녕..."

-이경우님께서 아내에게 보내는 마지막 선물-



오늘 아침 CBS 라디오 방송에 나온 사연이라고 합니다..
이 사연이 새벽에 도착했고 제작진은 그 자리에서 본래 원고를 버리고
이 사연에 맞게 프로그램을 짰다고 하네요..

우연히 이 사연을 접했는데 저도 정말 눈물이 납니다...


수정) 청취자들 반응은 삭제했어요.. 종교적인 표현때문에 거부감을 느끼실 분들도 계실까봐요..
그리고 이 사연이 2009년 가장 감동적인 사연으로 다시 한번 방송된거 였다고 하네요.. 제가 잘못알았어요.. 

 

http://www.snulife.com/?mid=love&document_srl=9346346&list_type=F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7 유희 나의 탄생화는? 모아레 2010.04.22 1112
206 유희 미융미융미융이! 모아레 2009.11.09 361
205 좋은글 과거와 현재 모아레 2009.12.12 350
» 좋은글 아내는 하얀 박꽃 같았다.. 모아레 2010.01.05 398
203 유희 대학원생 모아레 2010.01.31 328
202 유희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MoA 2010.04.23 341
201 유희 경이로운 지구 모아레 2010.05.12 374
200 유희 명지대 신축 도서관 비지 2010.05.19 370
199 음악 Nothin On You + Hey Soul Sister (ft. AHMIR) 모아레 2010.07.01 316
198 음악 Jason Mraz - I'm yours (live) 모아레 2010.07.08 324
197 유희 세계 10대 다리 모아레 2010.07.18 333
196 유희 Top 10 Biggest and Best Jumps Ever 모아레 2010.07.19 340
195 유희 “순금페라리 창피”-“기차를 사렴”…사우디 부전자전 진짜? 모아레 2010.07.26 588
194 좋은글 박사과정이란? 모아레 2010.08.13 425
193 유희 새끼고양이의 생후 한달간의 모습 모아레 2010.09.25 375
192 좋은글 내가 그를 사랑한, 진짜 이유 - 이지애 아나운서 글 모아레 2010.10.12 399
191 음악 Jason Mraz - lucky 모아레 2010.11.02 379
190 음악 Sunshine Girl 모아레 2010.11.23 647
189 유희 실수담 모음 모아레 2010.12.04 407
188 음악 Sioen - Cruisin 모아레 2011.01.08 33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 Next
/ 11
위로